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4757

마음이 머무는 자리2 2009년이었을까요? 2010년이었을까요.. 이젠 그 기억조차 희미합니다. 플래닛에서 블로그로 보따리 싸서 이사를 왔었지요. 그로부터 십여 년.. 참 사랑하고 사랑했던 마음이 머무는 자리.. 십여 년 동안 거의 매일 포스팅을 하다 보니.. 공개된 글만 5620편이라 뜨네요. 블로그 개편되고 머지않아 다음 블로그가 지난날의 플래닛처럼 폐쇄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현실로 다가오더군요. 물론 내겐 소중한 사진과 글들이 순식간에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몇 년 전부터 다른 포털 사이트의 다락방에 옮기는 작업을 틈틈이 하고는 있었지만 이번 블로그 개편은 좀 당황스러웠어요. 내겐 분신과도 같은 사진과 글들이 누락되거나 혹여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다행히 고스란히 옮겨지긴 했지만.. 속사포처럼 변해가는 세태.. 2022. 9. 30.
너도 누구처럼 외로움이 참 깊겠구나 의상봉 가는 길이 없어 실망하고 내려가는 길에.. 절 입구 암벽 아래 습한 바위 틈새를 비집고 코스모스 한송이 달랑 피어있었다. 오롯이 홀로.. 나 홀로 산행에 한창 빠져 있던 날.. 계절도 더할 수 없이 눈부시던 날.. 가을로 가는 산길에서 외로운 너를 만났다. 애처로워 차마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 너도 누구처럼 외로움이 참 깊겠구나.. - 벗 님 - 2018,10,6 나 없어라 / 범능스님 2022. 9. 30.
나를 잊지 말아요 꽃마리예요.. 보면 볼수록 어여쁜 꽃이지요. 자기를 드러내는 법 없지만 아는 사람은 알지요. 꽃마리가 얼마나 어여쁜지를.. 유월입니다. 잠시 걸었는데 송골송골 땀방울이 맺힙니다. 올여름은 또 얼마나 무더울까.. 미리 겁이 나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집 근처의 카페에 나와 앉았습니다. 어려서부터 집콕.. 방콕.. 밖에 나가 노는 것보다 집안 어두운 구석에 앉아 책을 읽거나 상상을 하거나 홀로 놀기를 좋아했었던 것 같아요. 커서도 이러는 나를 아빤 걱정을 하셨어요. 이런 성격을 고치려고 스무 살 무렵엔 나름 노력을 했었어요. 그래서 조금 고쳐진 듯도 하지만 타고난 본성은 어쩌지 못하는 것 같아요. 쉰을 훌쩍 넘긴 이 나이에도 이러구 있으니.. 굳이 코로나가 아니라도 난 스스로를 자가격리 시킨 채 여지껏 살아온.. 2022. 9. 30.
비와 당신에 대한 단상 ♬~~ 럼블피쉬의 비와 당신 요즘 매일듣는 노래.. 눈물 흘리기 딱 좋은 노래.. 비와 당신.. 이 노래에 필이 꽂힌지 한참이나 되었는데.. 아직까지 이 노래만 듣고 있습니다. 컴앞에 앉았을 때나.. 자전거로 달릴 때나.. 요리를 할 때나.. 청소를 할 때나.. 곤하여 낮잠을 청할 때도 이 노래만 듣고 듣고 듣습니다. 그러고 보면 나는 하나밖에 모르는 바보인가 봅니다. 사랑도 하나.. 우정도 하나.. 그대도 하나.. 하나에 빠지면 그 하나에서 끝내 헤어나지 못하는.. 나는 정말 하나밖에 모르는 바보인가 봅니다. 비와 당신.. 그대가 내게 주신 선물이라 생각하렵니다. 그렇게 잠시 행복한 착각에 빠져보렵니다. ♬ 며칠 전..어느분의 방에서 듣고.. 가슴에 와 얹힌 노래이다. 럼블 피쉬의 비와 당신.. 제목부.. 2022. 9. 30.
아름다우신 당신 ▶◀ 애통하고 애통합니다. 분하고..분합니다. 가셨으나.. 보낼 수 없으신 분.. 세상에 다시 없을 아까우신 분.. 자꾸 눈물 짓게 만드시는 분.. 그리고 용서가 되지않는자들.. 미안해 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이 마지막 말씀이 아프게 가슴에 남습니다. ▶◀ 같은 시대.. 같은 아픔.. 같은 이유로.. 나 또한 울었습니다. 나 또한 울고 있습니다. 아름다우신 분.. 아름다우신 정신.. 아름다우신 눈빛.. 아름다우신 당신 눈물.. 떠나시고 난 후에야.. 더욱 사무치게 그리운.. 차마 보내드릴 수 없는 분.. 국민들의 가슴에.. 굴곡 많은 역사에.. 영원히 아름답게 남으실 것입니다. 너무나 아름다우신 당신이셨습니다. - 벗님-2009.05.23 홀로 아리랑 /조국 2022. 7. 16.
봄 비에 젖다/늘푸른산 2009. 3. 18 이 글을 올리는 것이 실례일까..저어하면서도 스크랩을 열어두셨기에 허락없이 올립니다. 글이 너무도 아름다이 가슴에 적시어 옵니다. 혼자 읽고 느끼우기엔 아깝도록 젖어들어.. 감히 내 소박한 마음자리에 모셔와 올립니다. 마음 상하거나 그러지 않으셨길.. 이토록 깊은 마음.. 빛나는 감성을 가지신 분을 만난 건.. 나에겐 크낙한 행운이고 감사입니다. 다시 한 번 실례일까..염려하며.. 저 여린 꽃잎 다칠까..조심히 올려봅니다. 봄 비에 젖다/늘푸른산 봄날의 하루가 비에 젖고 있다. 세상은 꽃이 피어 눈부신데 비는 내 삶을 적시고 있다. 나의 산골 누옥을 둘러선 동백나무 위로 하얗게 핀 매화꽃잎 봄날의 하루가 비에 젖고 있다. 비는 꽃잎 위에 내리고 봄날의 계절 위로 내리고 막막히 지켜선.. 2022. 7. 16.
스쳐가도 좋아라 2009.05.21 살다보면.. 내맘에 꼬옥 알맞게 젖어드는 것들이 있다.. 음악이 그렇고.. 글이 그렇고.. 그림이 그렇고.. 사진이 그렇고.. 사람이 그렇고.. 꽃들이 그렇다. 이 시.. 류님의 그래서 사랑했네.. 내 감성에 봄비처럼 봄풀처럼 젖어든다. 사람마다 느끼는 바 다르고.. 감성지수도 달라 어떨지 모르지만.. 아름다운 것들에게서 느끼는 그 마음은 크게 다르지 않으리라.. 혼자만 젖어들기에 아까와.. 내 마음자리에 살포시 놓아본다. 그대들도 나처럼 아름답게 젖기를 바라며.. 그래서 사랑했네.. ​이 시를 읽으며.. 예전의 제 마음이 떠올랐습니다. 그대 오며가며 바람처럼 스쳐도 좋아라.. 정말 그랬을까요? 가끔은 그 바람을 머물게 하려는 부질없는 손짓도 하였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결국 바람인 .. 2022. 7. 16.
약모밀 꽃(어성초) 오산 곡산성 세마대 아랫자락에서 만난.. 약모밀 꽃(어성초).. ♥ 산길에서 방향을 잘못 잡아 양산봉을 오른다는 것이 고대로 하산해버린 꼴.. 산 아랫자락 길가 풀숲에 처음 보는 하얀 꽃 군락지.. 비탈진 곳에 피어 있어 비스듬히 엎드려 겨우 사진을 담았다. 검색해 보니 약모밀 꽃 혹은 어성초라고도 한다. 어성초는 천연화장품 만들 때 익히 들었고 내 남자 가운데 머리 비어갈 때.. 어성초랑 자소엽 녹차와 담근 주로 머리숱이 많아진다는 모가득 차를 만든 적이 있어 반가운 이름이다. 어쨌거나 피부에는 그리 좋다는 어성초.. 그 꽃을 이리 만나니 무척 반가운 마음이다. 산을 오르락 내리락 고생은 했지만.. 덕분에 귀한 꽃.. 어성초 꽃을 만났으니.. 약모밀 꽃의 꽃말은 기다림.. - 벗 님 - 2020. 6. 30.
자주섬초롱꽃 독산성 동문 으로 내려가는 성벽 아래에서 만난.. 자주 섬초롱꽃.. 다정히 손을 잡고 사찰을 내려오는 노부부의 모습이 섬초롱꽃보다 고우시다. 꽃말 은 충실, 성실.. - 벗 님 - 정답게 가는 길 / 박우철 2020. 6. 29.